용산구, 디지털기반 상시 안전관리체계 구축
상태바
용산구, 디지털기반 상시 안전관리체계 구축
  • 신용섭 기자
  • 승인 2022.05.14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설물 122곳, IoT 계측센서 642개 설치...센서 설치 대상 시설물 발굴 지속
지난 11일 전철희 주무관이 구청 소회의실에서 스마트 안전관리시스템 대시보드를 살펴보고 있다

[서울포커스신문] 서울 용산구가 스마트 안전관리 시스템을 구축해 시설물 상시 안전관리체계를 확립했다.

‘스마트 안전관리 시스템’은 사물인터넷(IoT) 센서 등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시설물을 통합관리하고 사고위험을 예측·예방하는 시스템이다.

이번 사업을 통해 구는 공공시설물 54개소, 민간시설 68개소에 IoT 계측센서 642개를 설치했다. 향후 시설물 붕괴 등 위험 징후를 사전에 파악해 사고 발생을 상당부분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IoT 계측 센서는 시설물의 기울기(130∼30), 균열(10㎜∼50㎜), 진동(최대 진폭 0.12㎜), 온도, 습도를 실시간으로 측정해 데이터를 전송한다. 시스템은 전달받은 데이터를 통해 위험상황을 자동 감지하고 시설물 담당 공무원에게 통보한다.

센서 설치 대상은 ▲안전등급 B등급 이하 공공시설물 ▲안전등급 C등급 이하 민간시설물 ▲안전점검 결과 보수보강이 필요한 소규모 노후건축물 ▲다중이용 공공시설 등이다.

구 관계자는 “민간시설의 경우 소유자 동의를 얻어 센서 설치 대상지를 확정했다”며 “모니터링이 필요한 시설물 발굴을 지속해 안전관리 시스템을 백분 활용할 것”이라고 전했다.

구는 2021년 3월 행정안전부 주관 ‘디지털 기반 노후·위험시설 안전관리시스템 구축사업’ 공모 선정 결과 확보한 국비 8억원을 포함해 사업비 총 18억원을 투입, 시스템을 구축했다.

5월 중 시설물 관리부서 사용자 교육을 추진하고 6월까지 시범운영을 통해 개선상항을 보완한 뒤 7월부터 정상 운영할 예정이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우리구는 건축물의 60%가 지은 지 30년이 지난 상태로 사고 위험을 사전에 파악할 필요가 있다”며 “앞으로 디지털 기술을 적극 활용해 노후 시설물 관리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