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50플러스재단, WHO 혁신 사례 선정…50+일자리 조성 노력 인정
상태바
서울시50플러스재단, WHO 혁신 사례 선정…50+일자리 조성 노력 인정
  • 서울포커스 기자
  • 승인 2022.05.13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WHO 서태평양지역 공공·보건과 사회적 문제해결 혁신 사례 공모, 총 468건 지원
서울시청사

[서울포커스신문] 서울시50플러스재단은 세계보건기구가 주최하는 서태평양지역 혁신 챌린지에서 ‘50+일자리 생태계 조성 노력’이 혁신 사례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WHO는 지난해 9월 서태평양지역의 공공 보건 분야 혁신 사례를 발굴하기 위해 ‘제1회 서태평양지역 혁신 챌린지’를 공모했다.

‘WHO 서태평양지역 혁신 챌린지’에는 총 468건의 사례가 접수됐으며, 서울시의 ‘50+일자리 생태계 조성’을 비롯 최종 29건이 혁신 사례로 선정됐다.

WHO는 각 국가별 산업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을 구성하고 혁신성, 관련성, 확장성, 적용성, 파급성 등 5개의 평가 기준에 따라 공모 사례를 심사, 선정했다.

‘서울시의 50+일자리 생태계 조성’은 필리핀 보건부의 의료 종사자를 위한 스트레스 관리 프로그램과 코로나19 긴급 챗봇, 뉴질랜드 오클랜드 공과대학교의 무료 낙상 위험감지 앱 등과 함께 29건의 혁신 사례로 선정됐다.

이번 선정은 서울시가 그동안 50+세대의 건강한 노후를 위해 추진해 온 다양한 일자리 사업의 혁신성을 대외적으로 알리고 국제적으로 필요성을 인정받는 계기가 됐다.

서울시는 50+세대가 퇴직 후에도 지속적인 일과 사회활동으로 경험과 경력을 사회적으로 활용하면서 의미 있고 활기찬 노후를 유지할 수 있도록 2016년부터 50+일모델 발굴, 재취업·창업·창직 지원, 사회공헌 일자리사업 등을 추진해 왔다.

WHO는 지난 4월 ‘서태평양지역 혁신 포럼’을 온라인으로 개최하고 선정된 29개 사례가 서태평양지역 보건 문제 해결에 적용 될 수 있는 방안을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4월 28일~29일 이틀 동안 ~29일 온라인으로 개최된 포럼에서는 서태평양지역 내 보건, 혁신, 정책 전문가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가 참여했다.

포럼에서는 혁신챌린지 혁신 사례를 발표하고, 이를 바탕으로 공공 보건 혁신을 위한 문제 해결책과 혁신을 통한 국가 보건시스템 강화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 경영기획본부 임성미 본부장은 “그동안 서울시가 추진해온 50+일자리 정책이 해외에서도 혁신 사례로 인정받아 기쁘다”며 “앞으로도 50+세대의 지속적인 일과 사회활동 기반 조성을 위한 노력을 이어가겠다” 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