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2-05-27 19:33 (금)
서울시, 건물에너지효율화 융자금 35억원 중 80% 소진…단열창호 100% 지원
상태바
서울시, 건물에너지효율화 융자금 35억원 중 80% 소진…단열창호 100% 지원
  • 서울포커스 기자
  • 승인 2022.05.12 1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건물에너지효율화 융자금 35억 중 80%에 해당하는 27억원 지원 대상 결정
저탄소건물 전환 사진

[서울포커스신문] 서울시가 저탄소 건물 100만호 달성을 위한 건물 에너지효율화(BRP) 지원사업을 추진 중인 가운데, 올해 무이자 융자금 35억원 중 약 80%인 27억원을 지원할 대상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신청 건수 44건 중 주택은 40건(공동주택 35건, 단독주택 5건), 건물은 4건을 차지했다. 총 지원결정 금액은 27억원이며 이 중 주택 약 5억원, 건물 약 22억원이다.

2021년 무이자 전환, 신한은행 참여, 6천만원까지 한도 상향 등으로 노후 주택 에너지효율 개선에 많이 노력해 왔다.

현재까지 접수된 건수는 44건으로 총 27억원 규모다. 에너지다소비건물이 에너지 성능개선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어 전체 에너지절감량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서울삼성병원은 지난해 지역난방 공사에 이어 수열 에너지를 도입할 예정으로, 그간 화석연료에 의존해 오던 에너지 설비시설을 친환경 에너지로 대체할 계획이다. 시는 수열에너지 설비 도입에 20억원을 무이자로 지원할 예정이며, 완공되면 연간 31억원의 에너지 비용을 줄일 것으로 기대된다.

삼성서울병원은 연간 4천 TOE의 에너지를 사용하는 에너지다소비 건물로 연간 약 7만 2천 톤의 온실가스를 배출해 왔다. 도시가스를 이용한 보일러 등 난방 설비를 지역난방으로 전환하고 냉각탑 등 냉방 설비는 한강물을 이용한 수열 에너지로 전환하여 연간 30GWh의 에너지 절약 효과 및 1만 톤의 온실가스 감축 효과가 기대된다. 수열에너지 도입 이후 기존 에너지 소비량의 약 38%가 저감될 것으로 보인다.

구로구 현일어린이집은 화재안전 성능개선을 위한 보조금 지원사업과 연계해 준불연 단열재 교체비를 무이자 융자로 지원받았다.

1998년 개원한 현일어린이집은 현재 33명의 원생이 이용 중으로, 건물 에너지효율화 사업을 통해 화재에 취약한 가연성 외장재를 제거하고 준불연 단열재로 교체하여 화재 예방과 함께 에너지효율도 향상시켰다.

이 밖에도 단독주택 5건, 공동주택 35건, 건물 4건 등이 서울시 건물에너지효율화 융자지원을 받아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한편, 시는 12일부터 노후 주택의 신청 항목 중 99%를 차지하는 단열창호에 대한 지원한도를 당초 80%에서 100%까지 확대했다. 지원절차 또한 간소화 한다.

시는 지난 1월 20일 융자지원 사업 공고를 낸 이후 에너지 효율개선 관련 기업 및 협회와 협의를 거쳐 지원범위를 확대하기로 결정했다.

신청 항목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단열창호는 기존 80%에서 100% 지원으로 한도를 높였다. 또, 기존 1~3등급 창호만 지원했다면 발코니창 및 분합창 전면교체, 개선 전·후 전체창호를 표기한 평면도 제출 시, 외기에 접한 창호는 4등급까지 지원하는 것으로 지원 범위도 넓혔다.

또한, 신청자가 동의하면 시공업체에서 전 과정을 대리 작성해 신청할 수 있도록 절차를 간소화하고, 통일된 표준양식 제공으로 융자지원 절차를 개선했다.

서비스 가입 절차도 간편해질 예정이다. 기존에는 에코마일리지 시스템 회원가입을 의무적으로 가입한 후 신청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었지만, BRP 시스템에 자체 회원가입이 가능하도록 개선하고 있으며 6월부터 이용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시는 아울러 노후 단독주택이나 중소형 건물 대상으로 건축사 등 에너지 전문가와 1:1 맞춤형 상담 프로그램을 지원하고 있다.

단독주택이나 건물을 개보수할 때, 예산 여건, 주택이나 건물 여건 등을 고려하여 에너지 성능을 최대한 높일 수 있는 방향으로 설계할 수 있도록 자문해 준다.

서울시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할 수 있으며, 상담 희망일 1주일 전까지 사전 예약하면 된다.

건물 에너지효율화 지원사업 등 저탄소건물 확산 사업에 대한 문의사항은 저탄소건물지원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유연식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온실가스 절감률이 높은 에너지 다소비 건물에 대해 적극적인 효율 개선을 촉진 시키고, 노후 주택들이 지원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절차 간소화를 유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