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장현 용산구청장, 폭염 대비 ‘스마트 그늘막‘ 점검
상태바
성장현 용산구청장, 폭염 대비 ‘스마트 그늘막‘ 점검
  • 서울포커스 기자
  • 승인 2022.05.12 1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 그늘막‘ 개폐 시연으로 정상 작동 여부 점검
성장현 용산구청장이 관계자에게 스마트 그늘막 작동에 대해 설명을 듣고 있다

[서울포커스신문] 성장현 용산구청장이 11일 서울관광경찰대 이태원센터 앞과 녹사평대로 교통섬 내 ‘스마트 그늘막’ 설치 현장을 찾아 운영 실태와 정상 작동 여부를 살폈다.

2022년 폭염대책 추진기간(5월 20일부터 9월 30일까지) 전 폭염 예방 시설물 운영 현황을 점검하기 위해서다.

스마트 그늘막은 기온이 15℃ 이상 올라가면 자동으로 펼쳐지고 초속 7m 이상의 강한 바람이 불거나 해가 지면 자동으로 접혀 기후 변화에 빠르게 대응하는 똑똑한 그늘막이다.

구는 5월 3일부터 총 98개소(스마트 그늘막 32개소, 파라솔 그늘막 66개소)의 폭염대비 그늘막 운영을 시작해 10월 말까지 유지할 계획이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자동 개폐 기능이 고장 없이 잘 작동할 수 있도록 꼼꼼하게 관리할 것”이라며 “날씨 상황에 맞춰 자동 개폐가 이뤄져 주민들이 제때에 폭염을 피할 공간이 마련될 수 있다. 올해 다가올 무더위도 안전하게 이겨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