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2-06-27 23:22 (월)
강남구, 소상공인 간판개선에 최대 250 만원 지원
상태바
강남구, 소상공인 간판개선에 최대 250 만원 지원
  • 서울포커스 기자
  • 승인 2022.04.22 1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강남구청 전경.(강남구 제공)© 뉴스1

 


[서울포커스신문] =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 = 서울 강남구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지원하고 도시미관을 개선하기 위해 오는 11월30일까지 '개별업소 간판개선사업' 신청자를 접수받는다고 22일 밝혔다.

강남구 소재 개인사업자인 소상공인이라면 누구나 신청 가능하며, 업소당 1개의 광고물에 한해 강남구에 등록된 옥외광고사업자가 설치하는 경우 최대 250만원까지 지원한다.

단, 유흥업소, 프랜차이즈 업소, 건물명, 법인소유 간판 등은 지원대상에서 제외된다.

간판개선을 희망하는 소상공인은 사업신청서, 사업자등록증, 원색도안 등을 구비한 뒤 강남구청 도시계획과로 방문해서 접수하면 되고, 자세한 사항은 강남구청 홈페이지 공고문을 참고할 수 있다.

정순균 강남구청장은 "민선 7기 강남구는 간판개선을 비롯한 다양한 사업으로 쾌적한 거리 만들기에 힘써왔다"며 "앞으로도 실질적인 소상공인 지원과 강남구만의 환경디자인으로 '품격 강남' 조성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