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2-01-17 17:52 (월)
심상정, '멸공' 논란 尹에 "이데올로기 편승"…安 향해 "부럽다"
상태바
심상정, '멸공' 논란 尹에 "이데올로기 편승"…安 향해 "부럽다"
  • 서울포커스 기자
  • 승인 2022.01.10 2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가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의원실에서 뉴스1과 인터뷰하고 있다. 2022.1.5/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포커스신문]   (서울=뉴스1) 서혜림 기자 =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는 10일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로부터 시작된 '멸공(滅共) 인증 릴레이'에 대해 "윤 후보가 상황이 어려워지니 결국은 이데올로기에 편승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심 후보는 이날 오후 MBC '뉴스데스크'에 출연해 윤 후보의 '멸공' 언행에 대한 생각을 묻자 "과거로 가는 대통령 선거로, 이래도 되나 싶다. 대선 후보들의 각성을 촉구하고 싶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윤 후보가 '여성가족부 폐지' 주장을 한 점에 대해서도 "청년들을 성별로 갈라치기를 해서 차별과 혐오를 조장해 득표 활동을 하는 것은 대통령 후보로서 도리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그걸 보면서 굉장히 화가 났다"고 꼬집었다.

심 후보는 이어 "(한국사회에) 만연한 성폭력과 성별 임금격차는 OECD 최고 수준"이라며 "여가부 해체는 성평등 해체와 똑같은 말이다. 여성차별이든 남성차별이든 정치가 다같이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실용주의'에 대해선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국민을 위한 실용이 아니라 이 후보 득표를 위한 실용"이라고 지적했다.

심 후보는 이에 대해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이 생전 강조했던 정치인의 덕목인 '서생적 문제의식'과 '상인적 현실감각'을 인용하면서, 이런 점이 제대로 인식돼 있지 않은 이 후보의 실용주의는 "상술이지 정치적 리더십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 사회 기득권층에 구애하는 그런 실용"이라고도 덧붙였다.

심 후보는 민주당 등과의 연대 가능성에 대해서는 "양당체제를 강화시키는 단일화는 제 사전에 없다"고 잘라 말했다.

그는 최근 지지율이 상승하고 있는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에 대해서는 "부럽다"며 "기본적으로 정권교체와 시대변화에 대한 시민들의 열망이 현재의 선거구도를 만드는 것 같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또 본인의 복지 공약에 증세가 필수적이지 않느냐는 질문에는 "당연히 증세와 확장재정을 함께 추진해야한다고 생각한다"며 '사회연대세' 도입을 언급했다.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 때) 돈을 많이 번 분도 있고 기업도 있다. 고통 분담 차원에서 개인으로 보면 1억 이상 소득을 받고 기업으로는 1000억 이상 받는 분에게 5% 세금을 더 내라고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