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2-01-17 17:52 (월)
권성동 "분란 조장" 정진석 "매우 비상식적"…중진들, 이준석 책임론 분출
상태바
권성동 "분란 조장" 정진석 "매우 비상식적"…중진들, 이준석 책임론 분출
  • 서울포커스 기자
  • 승인 2022.01.04 2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성동 국민의힘 사무총장 겸 선거대책위원회 종합지원총괄본부장이 4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 들어서고 있다. 2022.1.4/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포커스신문]  (서울=뉴스1) 김일창 기자,손인해 기자 = 권성동 국민의힘 사무총장 4일 "이준석 대표가 당의 분란을 조장하고 해당 행위를 한 것이기 때문에 중진들이 이 대표를 만나서 분명히 그 부분을 짚어야 한다"고 말했다. 정진석 국회부의장도 "이 대표가 보여준 최근의 궤적은 상식적이지 못하다"고 지적했다. 두 사람은 윤석열 후보의 최측근으로 분류된다.

권 사무총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중진 비공개 모임에 참석한 후 기자들과 만나 "저는 (중진들이 이 대표를 만나서 얘기하고 이 대표가) 돌아오면 우리가 박수로서 환영하겠다고 얘기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권 사무총장은 "이 대표에 대해서 저는 당 대표로서 역할에 충실하게 하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며 "당대표의 제1임무는 정권교체의 선봉장이 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이날 중진들이 결론을 내면 이 대표를 만날 것인가'란 질문에 "모르겠다"며 "아마 (모임이) 끝나고 만날 거 같다"고 말했다.

정 부의장도 "어제 의원총회 결론은 우리 후보 중심으로 단합해서 해야 하고 당과 선대위의 쇄신방안에 대해 후보의 의견을 존중한다는 것이었다"며 "그리고 이 대표와 대화가 필요하다는 데 공감하고 빠른 시일 내에 중진들과 이 대표가 대화하는 기회를 갖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했다.

대화 주제에 대해서는 "여러분의 상상에 맡기겠다"며 "여러 당내 문제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나눠야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 대표의 언행이) 매우 비상식적이라는 데 중진들이 의견을 같이했다"며 "그 연장 선상에서 이 대표와 직접 만남도 필요하다는 의견을 나눴다"고 전했다.

이 대표는 같은 시각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2022년 경제계 신년인사회'에 참석한 후 기자들과 만나 '중진 모임에서 당대표 책임론이 나온다'는 말에 "결론이 나와서 공식적으로 제게 제기하면 답변하겠다"고만 답했다.

이 대표는 또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이 언론 인터뷰에서 '윤 후보가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도 사표를 내야한다고 생각했다'고 한 발언에 대해 "그런 위험한 말씀을 하는 이유를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김 총괄위원장과 윤 후보와의 만남 계획에 대해 "없다"고 선을 그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