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2-01-17 17:52 (월)
윤석열, 이준석 패싱 논란에 "잘 몰라…권성동에게 만나보라 했다"
상태바
윤석열, 이준석 패싱 논란에 "잘 몰라…권성동에게 만나보라 했다"
  • 서울포커스 기자
  • 승인 2021.11.30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30일 오후 충북 청주시 소재 2차 전지 우수강소기업인 클레버를 방문해 전기차 등에 사용되는 2차 전지 제조 설비를 살펴보고 있다. 2021.11.30/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서울포커스신문]   (서울·청주=뉴스1) 김민성 기자,유새슬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30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패싱' 논란이 불거진 상황에서 일정을 전면 취소한 것에 대해 "저도 잘 모르겠다"며 "후보로서 내 역할을 하는 것뿐"이라고 밝혔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충북 청주시 2차전지 강소기업인 '클레버'를 방문한 후 기자들을 만나 이 대표 관련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윤 후보는 "아침부터 바빠서 공개 일정이 11시부터 시작했다. 하여튼 사무총장(권성동 의원)하고는 통화했다"며 "좀 이유라든지 파악해보고 한번 만나보라고 이야기를 했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이 대표가 당대표를 그만두면 선대위를 꾸려 나가는 데 문제가 없을지를 묻자 "가정적 질문을 하지 말아달라"고 즉답을 피했다.

그는 홍준표 의원이 윤 후보를 향해 '당대표를 겉돌게 하면 대선을 망친다'고 충고한 데 대해서도 "늘 많은 정치인들이 어떤 의견을 표명하실 때, 제가 논평하지 않는 것이 기본적 입장"이라고 말을 아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