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공공디자인의 활성화 위한 미학·기능적으로 가치있는 '서울우수공공디자인' 인증제품 40점 선정
상태바
서울시, 공공디자인의 활성화 위한 미학·기능적으로 가치있는 '서울우수공공디자인' 인증제품 40점 선정
  • 서울포커스 기자
  • 승인 2021.11.25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류심사·현물심사·현장실사·위원회 심의 등 거쳐 총 84점 중 40점 최종 선정
제26회 서울우수공공디자인 인증책자

[서울포커스신문] 서울시는 공공디자인의 활성화를 위해 미학·기능적으로 가치있는 공공시설물 40점을 '제27회 서울우수공공디자인' 인증제품으로 선정했다. 인증제품에는 심의 면제, 인증마크 사용, 홍보 지원 혜택 등이 제공된다.

올해 7월 선정계획을 공고하여 홈페이지를 통해 접수된 총 84점의 제품에 대해 서류심사와 현물심사, 현장실사 등을 거쳐 최종 40점을 인증제품으로 선정했다.

시는 안전성과 편의성을 갖춘 시설물들을 인증제품으로 선정했다. 보행자용펜스가 21점으로 가장 많았으며, 벤치 11점, 자전거도로용 펜스 3점, 교량용펜스 2점등이 선정됐다.

인증제품은 향후 2년 동안 인증마크를 사용할 수 있으며, 공공디자인진흥위원회 심의 면제, 홍보 지원 혜택을 제공받는다.

인증제품은 서울시 공공디자인 사업 등에 우선 사용 권장되며, 서울시, 25개 자치구, SH공사 등 관련기관에 매뉴얼 배포 및 홍보 예정이다.

인증패는 12월 20일부터 각 업체에 개별 배부 예정이다.

한편, 서울시는 '서울우수공공디자인' 인증제품으로 선정되지 못한 기업을 대상으로 '서울디자인클리닉' 프로그램을 운영하여 1:1 전문가 연계를 통한 맞춤형 디자인개발 지도를 제공한다.

'서울디자인클리닉'은 공공디자이너가 인증제 탈락원인 분석 및 디자인자문을 제공하여 업체의 제품디자인 역량을 제고 시켜주는 프로그램이다. 이번 '제27회 서울우수공공디자인'에서는 집중클리닉을 수료한 3개 기업, 8개 제품이 인증제품으로 선정되는 성과를 보였다.

'서울디자인클리닉' 신청 문의는 ‘서울우수공공디자인 홈페이지’ 또는 서울시 디자인정책과로 연락하면 된다.

내년부터는 '서울우수공공디자인' 인증을 연1회, 인증기간은 3년으로 변경하여 시행한다.

인증제에 대한 충분한 준비기간을 통해 신청 제품 디자인의 질적 향상을 도모하고 기간 만료 후 재인증 등에 소요되는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2022년부터는 현행 2년인 인증기간을 3년으로 확대하고 상·하반기 통합운영으로 연1회 운영한다.

이혜영 서울시 디자인정책과장은 “'서울우수공공디자인' 인증제를 통해 우수한 디자인의 제품이 선정됨으로써 서울시 도시경관이 개선되고 공공디자인이 활성화될 것을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우수한 공공디자인이 선정되고 확산될 수 있도록 관련기관 홍보 등 행정적인 지원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