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서울시,‘정치소재 악용‘ 운운한 관련자 조치하라”
상태바
강남구 “서울시,‘정치소재 악용‘ 운운한 관련자 조치하라”
  • 서울포커스 기자
  • 승인 2021.10.14 1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의료원 부지 대신, 공공주택 건설 위한 제3의 부지 제안할 용의있다”
강남구 “서울시,‘정치소재 악용‘ 운운한 관련자 조치하라”

[서울포커스신문] 정순균 강남구청장은 14일, ‘서울의료원 부지 지구단위계획 변경 반대 기자회견’과 관련해 서울시가 대변인 명의로 ‘강남구청장은 지방선거를 앞두고 행정을 정치소재로 악용하는 공세를 중단하라’고 요구한데 대해 “57만 강남구민과 강남구의 합리적이고 정당한 요구를 왜곡하고 폄훼하며 오히려 서울시가 먼저 정치쟁점화 하고 나서는 모욕적 언사”라고 지적하고 관련자에 대한 조치를 요구했다.

정 청장은 “강남구민들이 지난해 8.4대책으로 정부가 발표한 서울의료원 북측부지 공공주택 3천호 공급계획에 대해서 반대하고 있는데 오세훈시장이 당선된 후 송현동 부지 맞교환으로 이곳에 2-3백호의 공공주택을 추가로 짓겠다고 하는 것은 강남구민을 완전히 무시한 처사”라고 지적하고 이의 철회와 오세훈 시장과의 면담을 거듭 요구했다.

강남구가 지난 7일 서울시의 서울의료원 부지 공공주택 계획 철회를 요구하고 나선 것은 강남구민이 반대하는 공공주택 3천호 공급 문제도 아직 해결되지 않은 상태에서 서울시가 서울의료원 부지 공공주택 추가 건설을 위한 지구단위계획안 열람공고를 진행하기 때문이고 그 추진 과정도 서울시가 일방적으로 몰아붙이기식으로 추진하고 있기 때문이다.

정 구청장은 “지난 8월26일 서울시 과장 등 실무자가 찾아와 지구단위 계획을 일방적으로 통보만 했을 뿐이고 그 후 강남구의 문제점 지적과 오세훈시장 면담요청에도 서울시가 무응답으로 일관하다 지난 7일 갑작스레 열람공고를 진행 했다”고 지적하고 “그럼에도 서울시는 대변인 명의 입장문에서 강남구가 ‘여론을 악의적으로 호도하는 잘못된 행정행위’를 하고 ‘지방선거를 앞두고 행정을 정치소재로 악용하는 공세’를 하고 있다는 허무맹랑한 주장을 해 강남구민들의 자존심에 상처를 주었다”고 밝혔다.

정 구청장은 강남구 공공주택 공급과 관련해 “지역 이기주의 때문에 서울의료원 부지에 공공주택 건설을 반대하는 것이 아니라 이 곳은 당초 국제교류복합지구 지구단위계획 취지에 걸맞게 개발하고 공공주택은 제3의 대안을 마련해 공급하는 방안을 마련 중”이라며 “오세훈 시장과의 면담이 성사되면 대안을 제시하겠다“고 밝혔다.

국토교통부와 서울시는 지난해 8월 서울의료원 북측 부지에 3천호 공공주택 공급을 발표했으나 해당 부지에 초소형 주택을 공급하더라도 1천호 이상 건설하는 것은 무리라는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이 때문에 서울시조차 지난 2018년 해당 부지에 8백호 주택공급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