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구, 8일부터 별도 조치시까지 마포농수산물시장 폐쇄 행정명령
상태바
마포구, 8일부터 별도 조치시까지 마포농수산물시장 폐쇄 행정명령
  • 서울포커스 기자
  • 승인 2021.10.08 2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상황 종합적으로 고려…추후 농수산물시장 재개장 여부 결정
마포구, 8일부터 별도 조치시까지 마포농수산물시장 폐쇄 행정명령

[서울포커스신문] 마포구가 코로나19 확산세로부터 구민의 안전을 지키고자 8일부터 마포농수산물시장을 폐쇄하는 행정명령을 내렸다.

8일 기준 마포농수산물시장 종사자 중 확진자는 63명으로, 구에 따르면 10월 6일 오후 2시부터 8일까지 마포농수산물시장의 자율적 영업 중단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 지역사회 집단감염 추가 확산 우려가 해소되지 않는 등 상황이 엄중하다는 판단이다.

이번 행정명령으로 마포농수산물시장은 8일부터 별도 조치시까지 폐쇄된다. 구는 추후 코로나19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마포농수산물시장의 재개장 여부를 판단할 계획이다.

중앙대책본부의 지난 4일 마포농수산물시장(9. 21.~10. 3.) 방문자 대상 코로나19 검사 요청을 시작으로 구는 같은 날인 4일 마포농수산물시장에 대한 현장 전수 조사를 실시해 입점 상인 등 종사자 570여 명을 대상으로 10월 7일까지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하도록 10월 5일 행정명령을 발동했다.

또한, 코로나19 추가 감염을 사전에 차단하고 시장 종사자 및 방문자들의 신속한 검사를 위해 지난 6일부터는 마포농수산물시장 외부에 ‘찾아가는 임시선별검사소’를 운영하고 있다. 임시선별검사소는 10월 16일까지 연장 운영한다.

이 밖에도 구는 10월 6일까지 마포농수산물 시장 내 마스크 착용 계도 및 단속을 전담하는 특별단속반을 운영했으며, 시장의 안전한 재개장을 위해 5일에서 6일 이틀간 시장 전체에 방역 전문업체를 통한 소독을 2회 실시하는 등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총력을 기울여왔다.

구는 여기에 그치지 않고 코로나19 검사를 완료한 시장 종사자 전원에게 ‘찾아가는 임시선별검사소’에서 2차 검사를 실시하도록 독려해 추가 감염 가능성을 사전에 차단할 계획이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을 막아야 한다는 각오로 이번 마포농수산물시장 폐쇄 행정명령을 결단했다”라며 “앞으로도 주민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서는 과하다 싶을 정도로 대응해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