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건설공사장 종사자 대상 코로나19 선제검사 행정명령
상태바
서울시, 건설공사장 종사자 대상 코로나19 선제검사 행정명령
  • 서울포커스 기자
  • 승인 2021.10.01 0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감염 확산세 지속, 건설공사장을 통한 지역사회 감염 확산 차단
서울특별시청

[서울포커스신문] 서울시는 9월 30일 최근의 코로나 확산세가 지속되면서 건설공사장 확진자 수가 증가 추세를 보임에 따라 선제적으로 지역사회로의 확산 차단을 위해 서울지역 건설공사장 종사자 대상 행정명령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서울시내 모든 건설현장의 사무직 및 일용직 근로자, 하청업체 직원을 포함하여 모든 종사자는 백신접종 여부와 관계없이 검사기간 내에 진단검사를 받아야 한다

이번 행정명령을 따르지 않은 경우, 관련 법률에 따라 200만원 이하 벌금을 받을 수 있으며, 명령 위반으로 감염이 확산될 경우 구상권이 청구 될 수 있다.

한제현 서울시 안전총괄실장은 “코로나 장기화로 인한 건설현장의 어려움도 듣고 있으나, 최근의 감염 확산세 조기 차단을 위한 조치 임에 넓은 이해와 협조 당부”와 더불어 “행정명령 기간 중 기존의 찾아가는 선별진료소를 확대 운영하는 등 종사자의 선제검사 편의 제공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