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10-14 19:40 (목)
홍준표, '朴탄핵' 유승민에 "배신자" vs 劉 "洪, 진짜 배신자"
상태바
홍준표, '朴탄핵' 유승민에 "배신자" vs 劉 "洪, 진짜 배신자"
  • 서울포커스 기자
  • 승인 2021.09.23 2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왼쪽)과 유승민 전 의원© 뉴스1


[서울포커스신문]  (서울=뉴스1) 유새슬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은 23일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과 관련해 서로 "배신자"라며 격한 설전을 벌였다. 홍 의원이 "배신자 프레임을 어떻게 풀 생각이냐"고 묻자 유 전 의원은 "홍 후보 같은 분이 진정한 배신자"라며 맞받으면서 긴장감이 고조됐다.

홍 의원은 이날 오후 서울 강서구 한 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2차 예비경선 토론회에서 유 전 의원을 향해 "아픈 질문을 드리겠다. 양해하시라"며 "구미 박정희 전 대통령의 생가에 가서 봉변을 당하셨는데 '배신자 프레임'을 어떻게 풀 생각이시냐"고 물었다.

유 전 의원이 지난 19일 박 전 대통령 생가를 찾아 수 백명의 우리공화당 지지자에 둘러싸여 "배신자"라는 욕설을 들은 사실을 언급한 것이다.

홍 의원 질문에 유 전 의원은 "걱정해주시니 고맙지만 저는 이제까지 정치하면서 탄핵, 박근혜 전 대통령 문제에 대해 홍 후보님처럼 여러 번 말을 바꾸지 않았다"고 답했다. 유 전 의원의 반격에 홍 의원의 표정은 급속하게 굳었다.

유 전 의원은 "홍 후보는 박근혜 전 대통령을 유리할 때는 이용했다가 불리할 때는 그냥 뱉어버리는 식으로 여러 번 말 바꾸셨다"며 "정말 정치인이 어떻게 저러실 수 있나 싶다"고 비판 수위를 높였다.

홍 의원이 "그래서 배신자 프레임을 계속 안고 나가시겠다는 건가"라고 재차 묻자 유 전 의원은 "홍 후보 같은 분이 어떻게 보면 진정한 배신자다. 그렇게 말을 바꾸시면 그게 배신이지, 소신인가. 제가 배신자면 최순실(최서원)이 충신인가"라고 날을 세웠다. 홍 후보는 헛웃음을 지었다.

홍 의원이 "저는 박정희 전 대통령의 생가에 가서 대환영 받았다"고 맞받자 유 전 의원은 "거기 오신 분들이 참 이상한 분들이다. 정상적인, 일반적인 시민이 아니고 전부 조원진 대표가 하는 우리공화당 사람들이 전국에서 몰려든 것"이라며 "우리공화당에 환영받은 것을 자랑이라고 말할 건 아닌 것 같다"라고 직격했다.

홍 의원은 서둘러 "첫 토론부터 말을 자꾸 바꾼다는 프레임을 씌우려고 하신다"며 "이젠 할 게 없으니 그 프레임 한번 씌워보려고 하는건데 그건 참 어이없는 짓"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