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9-23 20:16 (목)
김총리 "문대통령, 2030년 탄소배출 감축 '40% 이상' 의지 표해"
상태바
김총리 "문대통령, 2030년 탄소배출 감축 '40% 이상' 의지 표해"
  • 서울포커스 기자
  • 승인 2021.09.15 2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부겸 국무총리가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 6차 본회의 경제 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윤영석 국민의힘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1.9.15/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포커스신문] (서울=뉴스1) 박혜연 기자,권구용 기자,유새슬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는 15일 2030년 국가온실가스 감축목표(NDC) 상향과 관련, "(문재인) 대통령은 '(35% 정도로는) 국제사회에 제출하기 어렵지 않겠느냐'고 강한 의지를 표현했다"며 "(대통령은) '최소 40% 이상은 돼야 한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경제 분야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문 대통령이 탄소중립법의 최저 기준 35%는 수용할 수 없다며 최소 40%로 해야 한다고 말씀하셨다던데 사실이냐'고 묻는 류호정 정의당 의원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김 총리는 "산업계에서는 우리가 애써봐야 31.5% 정도인데, 갑자기 35% 선으로 해놓으면 어떻게 감당하느냐는 항의가 많아서 (탄소중립기본법에서는) 최소 35%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류 의원이 "40%도 부족한 것 같은데 50% 이상이라는 확실한 목표치를 기대해도 되겠나"고 묻자 김 총리는 난처해하며 "30% 초반대도 산업계에서는 엄청난 기술투자가 있어야 그 정도 변화가 가능할 것이라고 본다. 도달하지 못할 약속을 하기는 어렵다는 것이 현재 산업계 입장"이라고 답했다.

류 의원은 "정부가 이렇게 소극적이면 탄소중립을 누가 믿겠냐"라며 "당장 다음 시험 준비도 안 됐는데 언젠가는 만점 받겠다고 허세부리는 것과 다름 없다"고 질타했다.

김 총리는 "정부 각 부처와 기업들도 (탄소중립이) 피할 수 없는 흐름이라는 것을 알고 있다"면서 "하지만 우리가 준비가 늦었기 때문에 초기에 목표를 많이 잡아 놓으면 사실상 감당하기 어려우니 탄력을 붙일 때까지는 (에너지) 전환하는 시간을 달라는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