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구, 보람으로 빛난 10년의 추석 명절 희망나눔
상태바
동대문구, 보람으로 빛난 10년의 추석 명절 희망나눔
  • 서울포커스 기자
  • 승인 2021.09.09 2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대문구, 9일 오전 삼육재단과 함께하는 ‘제10회 추석명절 희망나눔의 장’ 개최
9일 오전, 동대문구청 광장에서 열린 ‘제10회 추석명절 희망나눔의 장’ 전달식에서 유덕열 동대문구청장(가운데)과 삼육재단 관계자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서울포커스신문] 동대문구가 9일 오전 10시, ‘추석명절 희망나눔의 장’ 후원 물품 전달식을 개최했다.

올해로 10회를 맞이하는 ‘추석명절 희망나눔의 장’은 2012년 삼육재단과 동대문구가 희망의 1:1결연 복지협약을 체결하면서 시작됐다. 이를 통해 구는 매년 추석 명절에 법적 지원을 받지 못하는 어려운 이웃들에게 후원물품을 지원해 오고 있으며, 올해까지 지원 물품 누적액은 총 7억2,012만 원 상당에 달한다.

이번 추석 명절을 위해 삼육재단이 동대문구에 전달한 물품은 김선물세트 1,350박스, 삼유두유 1,350박스, 삼육마스크 1,350박스 등(환가액 5,805만 원 상당)이다.

후원 물품은 동대문구청 직원들이 1:1결연을 맺고 있는 취약계층 1,350가구에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며 추석 연휴 전 직접 방문해 전달하고 동시에 결연대상자의 건강 및 복지욕구 등을 살핀다.

한편 이날 전달식에는 유덕열 동대문구청장과 강순기 삼육재단 이사장, 박정택 삼육재단 전무이사, 김익현 삼육재단 상임이사, 양거승 삼육서울병원장 등이 참석했다.

강순기 삼육재단 이사장은 “지역주민들과 함께 희망을 나눌 수 있는 장을 마련해 준 동대문구에 감사함을 전하고, 코로나19로 모두가 어려운 시기에 더 많은 후원을 하지 못해서 송구하다”면서 “함께한 10년 보람을 느끼고, 앞으로 함께 할 희망나눔의 장을 통해 지역사회 책임과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10년째 이어지고 있는 삼육재단의 취약계층에 대한 나눔과 관심은 자살률 감소와 지역돌봄 활성화라는 동대문구 복지공동체 구축에 밑거름이 됐다”며 “후원을 아끼지 않는 삼육재단에 감사의 마음을 전하며, 후원물품은 즐거운 한가위에 소외되는 이웃없이 모두가 풍성하고 즐거운 추석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직원들과 함께 1:1결연가구에 잘 전달하겠다고”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