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9-23 20:16 (목)
서대문구, 코로나 장기화로 인한 결식 우려 아동·청소년에 급식 지원
상태바
서대문구, 코로나 장기화로 인한 결식 우려 아동·청소년에 급식 지원
  • 신용섭 기자
  • 승인 2021.09.01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12월까지 신청받아 3개월간 1일 1∼2식(1식당 7천 원) 지원

[서울포커스신문] 서대문구는 코로나19 장기화로 결식이 우려되는 만18세 미만 아동과 청소년들에게 3개월간 급식을 지원한다고 1일 밝혔다.

구는 사회적 거리두기 등에 따른 소득 감소로 가정 내에서 식사를 제공받기 어려운 아동·청소년들을 위해 이를 추진한다.

△국민기초생활보장법에 따른 수급자 가구 △차상위계층 △한부모가족 지원법에 따른 보호대상자 △기준중위소득 52% 이하 가구의 아동·청소년 가운데 결식 우려가 있는 경우 지원된다.

또한 소득 기준을 초과하더라도 결식이 우려되거나 코로나19로 인한 소득 감소로 한시 생계지원을 받은 가구의 아동·청소년에 대해서는 아동급식위원회 심의를 거쳐 적극 지원한다.

지원 대상 아동·청소년들의 급식(꿈나무)카드에 하루 1∼2식(1식당 7천 원)에 해당하는 금액이 충전되며 이를 일반음식점과 편의점 등 꿈나무카드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다.

서대문구 내 가맹점은 3,406개소로 ‘서울시 꿈나무카드’ 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청 희망자는 온라인 ‘복지로’ 사이트나 거주지 동주민센터를 통해 올 12월까지 상시 신청이 가능하다. 급식 지원이 필요한 아동·청소년의 가족, 이웃, 관계인 등이 대리 신청할 수도 있다.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아동·청소년들이 누락되는 일이 없도록 급식 대상자를 적극 발굴해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