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9-23 20:16 (목)
[MBC 2020 도쿄올림픽] 대한민국 여자 배구, 집념의 승부 끝 아쉽게 패배...
상태바
[MBC 2020 도쿄올림픽] 대한민국 여자 배구, 집념의 승부 끝 아쉽게 패배...
  • 신용섭 기자
  • 승인 2021.08.09 0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연주 해설위원X허일후 캐스터, 감동+희열의 순간 함께 해
MBC 2020 도쿄올림픽

[서울포커스신문] 8일 진행된 ‘2020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동메달 결정전 대한민국 대 세르비아의 경기에서 대한민국 대표팀이 집념의 승부를 펼쳤으나 아쉽게 패배하며 4위에 머물렀다. 동메달 결정전을 시작하며 대표팀과 올림픽 여정을 함께 한 황연주 해설위원과 허일후 캐스터 또한 남다른 소감을 전했다. 황연주 해설위원의 “선수들 최선을 다할 것이다. 자신감 있는 마음으로 후회 없이 임했으면 한다.”는 말에 허일후 캐스터도 “마지막이다. 좋은 기량 펼칠 수 있도록 많은 응원 바란다.”고 선수들과 시청자들을 격려했다.

이번 경기 또한 황연주 해설위원의 분석력이 돋보였다. 황연주 해설위원은 “상대는 블로킹이 강한 팀이다. 우리나라 선수들이 블로킹을 이용한 공격을 해야 한다.”라며 “특히 보스코비치 선수는 확실한 에이스이고 왼손잡이라 블로킹 위치가 좀 다를 수도 있다. 우리 선수들이 적응해야 한다.”고 예측했다. 황연주 해설위원의 예상대로 보스코비치의 활약이 이어지고 1세트 양쪽 윙 스파이커를 많이 쓰는 상황이 발생하며 그의 예측이 다시 한번 200% 적중했다.

힘든 경기였지만 대한민국 대표팀의 투지는 절대 지지 않았다. 경기가 마무리 되어 가는 시점에도 대표팀은 끝까지 최선을 다했고, 황연주 해설위원과 허일후 캐스터는 그런 선수들을 향해 극찬과 고마움을 전했다. 김연경 선수의 연속 득점에 황연주 해설위원은 “우리나라에 김연경 선수가 있어 든든하다.”라며 의지했다. 특히 김희진 선수의 연속 서브 득점과 활약에 황연주 해설위원은 “김희진 선수 오늘 발놀림도 좋고 스윙도 시원시원하게 잘 나간다.”는 말에 허일우 캐스터가 “김희진 선수 오늘 날아다닌다.”고 덧붙였다. 뿐만 아니라 허일후 캐스터는 작전 타임때마다 라바리니 감독의 말을 선수들에게 열심히 전해 준 최윤지 통역사에도 잊지 않고 감사한 마음을 표했다.

아쉬운 경기를 마친 후 허일후 캐스터는 “2021년 여름, 뭘 했냐 물어본다면 이 뜨거운 여름에 대한민국 여자 배구 선수들과 함께 했다고 이야기하고 싶다.”고 소감을 전하자 황연주 해설위원 또한 “저도 선수들 덕분에 행복했습니다.”라며 두 해설진은 물론 시청자들까지 행복하게 한 ‘2020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마지막 경기를 마무리했다.

한편, 황연주 해설위원과 허일후 캐스터는 MBC ‘2020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경기를 중계하며 적중률 높은 분석에 더해진 진심이 담긴 감동 해설로 시청자들을 울리고 웃게 했다. 공감 해설로 큰 사랑을 받은 황연주 해설위원과 허일후 캐스터의 중계는 MBC 공식 홈페이지에서 다시 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