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구, 분리배출 개선으로 청정관악 만든다!
상태바
관악구, 분리배출 개선으로 청정관악 만든다!
  • 서울포커스 기자
  • 승인 2021.07.22 0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포커스신문] 관악구가 단독주택 지역의 분리배출 방식을 개선해 도시청결과 자원순환에 기여하고자 분리배출 개선사업을 추진한다.

오는 8월 1일부터 은천동, 신사동을 시범으로 운영, 품목별 재활용품 전용봉투를 도입하고 분리수거대를 확대 보급할 예정이다.

현재 단독주택 내 재활용품이 서로 다른 형태의 봉투로 배출돼 무단투기 쓰레기와 구별이 어렵고, 혼합 배출로 인해 재활용도 어려운 실정이다. 또한 무분별하게 배출된 재활용품이 도시경관을 저해하고 있다.

구는 이를 해결하기 위해 종류별로 배출 가능한 재활용품 전용봉투를 3종(투명페트병, 비닐류, 캔·병·플라스틱·종이류) 30L 규격으로 제작했다.

재활용품 전용봉투를 은천동, 신사동의 단독주택과 다가구주택(2010년 이전 준공)에 무상으로 배부하며, 배출은 8월 1일 18시부터 시범적으로 시행한다.

또한 재활용품 전용봉투 지급 대상에서 제외된 다가구주택(2010년 이후 준공), 다중주택(원룸·고시텔형), 다세대·연립주택에는 분리수거대를 확대 보급할 예정이다.

이번에 보급하는 도시생활형 분리수거대는 종류를 확대, 기존 보급했던 4구 분리수거대 뿐만 아니라 건물 공간에 맞춰 설치 가능하도록 신청 시 2구, 3구, 4구 중 선택이 가능하도록 한다.

이를 통해 주택 내·외 협소한 공간으로 설치를 못했던 소규모 주택에도 분리수거대 설치가 가능해져 골목의 청결도를 개선하고 재활용률 향상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구는 올해 올바른 분리배출 문화 정착과 쓰레기 감량을 위해 투명페트병 수거함 시범설치(10개동), 재활용품 스마트수거함 추가설치(2개동), 아이스팩 재사용 수거함 추가설치(2개동), 공동주택 재활용품 품질개선을 위한 자원관리도우미 배치(21명) 등 재활용 활성화 사업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박준희 구청장은 “이번 시범 사업을 통해 지역사회에 올바른 쓰레기 배출 문화가 정착되고, 주민들이 생활 속에서 자원순환운동을 실천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청정관악 조성을 위한 대책 마련과 정책 추진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