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8-03 23:42 (화)
서울특별시의회 홍성룡 의원,오세훈 시장 ‘세월호 기억공간’앞에서 겸손해야 한다.
상태바
서울특별시의회 홍성룡 의원,오세훈 시장 ‘세월호 기억공간’앞에서 겸손해야 한다.
  • 서울포커스 기자
  • 승인 2021.07.21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성룡 서울시의원, ‘세월호 기억공간’은 생명의 소중함 일깨우고 안전한 나라 바라는 국민 열망과 서울시민 의지 표현”
서울특별시의회 홍성룡 의원

[서울포커스신문] 서울시가 ‘광화문광장 세월호 기억공간’을 오는 26일까지 철거해달라고 통보해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서울시의회 홍성룡 의원(더불어민주당·송파3)은 “오세훈 시장은 ‘내곡동 기억’이 아닌 ‘세월호 기억공간’ 앞에서 겸손해야 한다”며, “철거방침을 전면 철회하고 보존방안을 수립하라”고 강하게 촉구했다.

홍 의원은 “‘세월호 기억공간’은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공간을 넘어, 생명의 소중함을 일깨우고 안전한 나라를 바라는 국민적 열망과 서울시민의 의지 표현”이라면서, “서울시의 일방적인 철거 통보는 세월호 유가족과 시민들의 뜻을 짓밟는 용서받지 못할 폭거”라고 주장했다.

홍 의원은 이어 “세월호 참사는 아직 진실이 제대로 규명되지 않은 현재 진행 중인 사건”이라고 밝히고, “세월호 침몰 원인 조사와 책임자 처벌도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은 상황에서 세월호 기억공간을 철거하겠다는 저의가 무엇인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홍 의원은 “만약 기억공간 철거가 ‘세월호 흔적 지우기’라는 정치적 의도가 아니라면, 오 시장은 박 전 시장의 방침이었다는 거짓된 변명과 힘없는 공무원 뒤에만 숨지 말고 즉각 유족과 시민 앞에서 입장을 밝히라”고 촉구했다.

홍 의원은 “기억하지 않는 역사는 되풀이된다. 잘못은 용서할 순 있어도 결코 잊어서는 안 된다”고 말하고, “수없이 참사를 당하고도 ‘세월호 기억공간’을 지키지 못한다면 우리는 또다시 역사와 진실을 잊은 대가를 혹독하게 되돌려 받을 것”이라며 세월호 기억공간은 반드시 존치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